TEAM BLOG

대구광역시협회 시공제 다녀옴

Advance | 2020.02.06 | 조회 249
대구광역시협회 박교택 회장님의 초청으로 구지 대니산으로 달렸다.
 
역마살이 있는 나는 아직 역마살을 거역하지 못한 삶을 이어가고 있다
어디론가 떠날 수밖에 없는 약속을 잡고 떠나야 할 약속에 기댄다달리는 차에 창문을 열면 
살얼음 강풍이 뛰어들어 늘어져 있는 근육을 당기고 혼탁한 공기를 밖으로 끌어냈다

느슨한 정신줄에 바람이 담기면 여행의 상상력이 부풀어 오른다목적지에서 일어날 풍성한 일들로 채워지면 
목적지 도착보다 과정의 상상력이 여행의 절반을 차지한다야간 근무가 끝난 가로등을 햇살이 토닥이고 있었다. 
소백산 죽령계곡을 꿰뚫고 갈 터널이 다가오고 있었다. 바람의 저항을 감당하고 있는 렉스턴의 덩치와 
생각의 낱알까지 긴 터널에 빨려 들어갔다. 

 

 


 



 

죽령 터널이 지나고 가로수 길을 달렸다.
 

 


 


길은 구지 대니산 북쪽 이륙장 발걸음까지 이어졌다.


 
 
                                                                                                                                                                 사진 이호정

구지 풍물단의 풍악이 먼저 대니산을 깨우기 시작했다.

 


 

 
                                                                                                                                                                 사진 이호정

박교택 대구광역시협회장의 강신 의례가 있었다.

 

 

 

                                                                                                                                                                   사진 이호정

저도 대니산 산신령님께 술을 한잔 올렸습니다.

 

 

 

 
                                                                                                                                                                  사진 이호정

자연을 거슬러지 못하는 우리는 늘 자연에 감사하고

자연과 더불어 안전한 비행이 되기를 늘 기원합니다



 

 
                                                                                                                                                                     사진 이호정



 

 

                                                                                                                                                                  사진 이호정


100여명이 모인 자리여서 반가운 얼굴이 많았습니다
바람과 함께한 세월에 비록 주름이 늘었지만비행의 열정은 누구에게도 지지 않을 
동호인들을 보면서 저절로 큰절을 올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신나는 비행과 함께 하는 행복한 시간을 누리시길 기원했습니다.














 

 

 







포항시협회에서 준비한 과메기 장만하는 것만 봐도 배는 출출함을 넘어 요동을 쳤다
명품 과메기는 순식간에 동이 나고 팔공산 동동주의 매혹적인 유혹이 있었지만며칠 전 
금주를 선언한 터라 향기만 취했다포항 조재욱 고문님 설명하시길포항 과메기는 
붉은빛이 감돌아야 상품이다. 

검붉은 것은 맛이 떨어진다. 가위로 썰어서 먹는 것보다는 손으로 결 따라 찢어서 
장만한 것이 제맛이다. 또한껍질 벗긴 장만이 다 되어 있는 것보다 직접 껍질을 벗기면 
고소한 감칠맛이 더 난다. 라며 강조하신다.






 

조재욱 고문님은 술의 사랑이 깊다. 비행이 먼저냐 술이 먼저냐고 
물어본다면 뭐라고 하실지그야 뭐...술라이딩이라고, ^^ 

오늘 마, 여기서 동동주 본김에 야유회 하지를

 





 

 




 


시공제가 끝나자마자 하늘에는 독수리들이 상승기류를 타고 있었다. 

 

비행은 대니산에서 하지 못했다시공제가 끝나고 달구벌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안동으로 가야 했다
그곳에도 시공제가 있었고 안동의 활공장에서도 비행이 가능했기 때문이다반갑게 맞이해준 사람들을 뒤로 
하고 떠나는 것이 아쉬웠지만 안동으로 이어진 길을 달렸다가면서 보니 대니산 정상보다 높은 고도를 
유지한 기체는 3대뿐이었다

틈새 상승기류여서 이륙 타이밍이 좋거나 운 좋게 상승기류를 만난 이들만 재미난 
비행이 될 것으로 보였다날씨는 겨울 속의 봄날이었다모처럼 따뜻한 날에 쫄비행이면 
어떤가 싶다가도 높이 올라가 있는 기체를 보면 성질나는 것이 비행이다

그래서 비행인은 비행할 때가 제일 평온한 상태다.’心平






twitter facebook google+
34개 (1/2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Advance
249
2020.02.06
Advance
207
2020.01.16
Advance
169
2019.12.23
Advance
1121
2018.11.17
Advance
478
2018.10.26
Advance
511
2018.03.08
Advance
2589
2017.04.24
Advance
2209
2016.01.15
Advance
1644
2016.01.12
Advance
740
2015.11.27
Advance
2006
2015.11.27
Advance
6213
2015.09.24
Advance
3267
2015.08.20
Advance
1852
2015.08.11
Advance
2824
2015.07.15
Advance
2909
2015.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