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AM BLOG

문경에서 엡실련 9

Advance | 2020.09.16 | 조회 45


비가 오면 친구를 위해

우산을 받치는 것보다

비를 함께 맞는 것이 위로다.

 

바람이 불면

뜬구름을 먼저 잡기 위해

혼자 날아가는 것보단 누군가와 함께

바람의 결을 헤아리고 부딪히는 것이

동행이다.

 

눈앞에 몽실 구름이 알짱거려도 헐떡거리며 혼자 날아가지 말자

구름은 흘러갈 뿐, 친구와 나는 흘러갈 구름이 아니지 않은가.라며



나는 속으로 외쳤다.


twitter facebook google+
36개 (1/2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Advance
45
2020.09.16
Advance
671
2020.04.05
Advance
364
2020.02.06
Advance
612
2020.01.16
Advance
282
2019.12.23
Advance
1223
2018.11.17
Advance
746
2018.10.26
Advance
610
2018.03.08
Advance
3247
2017.04.24
Advance
2617
2016.01.15
Advance
1950
2016.01.12
Advance
861
2015.11.27
Advance
2337
2015.11.27
Advance
7199
2015.09.24
Advance
3986
2015.08.20
Advance
2301
2015.08.11